[단독]“이스타, 알짜노선 등 잠재력… 5년내 다시 웃을것”

변종국 기자 입력 2021-06-18 03:00수정 2021-06-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수 유력 ‘성정’ 형남순 회장
“이스타항공 부기장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한다는 뉴스를 보고 인수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5년만 이 악물고 열심히 하면 직원들이 다시 웃을 수 있을 겁니다.”

이스타항공 우선 매수권자로 선정돼 인수가 유력한 ㈜성정의 형남순 회장(64·사진)은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스타항공 인수를 결심하게 된 이유를 이렇게 밝혔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성정은 이날 오전 매각주간사회사에 이스타항공 우선인수권을 행사하겠다는 공문을 보냈고 매각주간사회사는 법원에 이를 알렸다. 성정은 앞서 본입찰에 참여한 쌍방울-광림컨소시엄의 입찰가(약 1100억 원) 수준으로 인수가를 높여 제시했다. 법원이 자금 조달 계획 등을 검토한 뒤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면 성정은 이스타항공의 새 주인이 된다. 이후 성정은 7월 2일까지 정밀 실사를 마친 뒤 이스타항공과 공식 투자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형 회장은 성정을 비롯해 충남지역 건설사인 대국건설산업, 충남 부여군 백제CC 등을 운영하는 기업가다. 재계에서는 낯선 이름이지만 지역에서는 잘 알려져 있다. 가정형편이 어려워 고교 졸업 직후 굴착기 기사로 시작해 기업을 일군 자수성가 기업인이다. 지난해 성정은 매출 59억 원에 영업이익 5억 원, 백제CC는 매출 306억 원에 영업이익 59억 원을 냈다. 규모는 크지 않지만 빚이 적고 현금동원력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 이상을 기부한 사람들의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할 정도로 사회공헌 활동도 활발히 한다.

주요기사
형 회장이 이스타항공에 관심을 가진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이스타항공 설립 초기인 2006년에도 관심이 있어 투자금 150억 원을 마련해 도전했지만 잘 안 됐다. 이후 항공업에 관심을 놓지 않고 있다가 이스타항공이 기업회생 절차에 들어갔을 때 재도전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마지막 꿈인 항공사 경영을 하게 된다면 어느 항공사 못잖게 잘 키울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일본 여행 불매운동, 코로나19 여파로 파산 우려까지 나온 이스타항공이지만 형 회장의 생각은 다르다. 알짜 노선과 운수권, 숙련된 인력을 보유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이 잠재성이 높다고 봤다. 형 회장이 이스타항공 인수에 적극 뛰어든 이유다. 보유 부동산 일부를 매각하는 등의 방법으로 투자금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타항공은 보유 항공기 16대 중 12대를 반납했고 직원 600여 명을 정리 해고할 정도로 상황이 어렵다. 형 회장은 “항공업이라는 것이 잘 안 풀리면 끝 모를 지하로 떨어질 수 있다는 걸 안다. 그래도 자신 있다. 지금 직원이 600명이 안 되는데 1000명까지 늘릴 수 있도록 이스타항공을 다시 날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스타#성정#형남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