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값 5개월째 매달 1%이상 급등…18년만에 처음

김호경 기자 입력 2021-06-06 20:58수정 2021-06-06 2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들어 수도권 아파트 가격이 역대 처음으로 5개월 연속 매달 1% 넘게 오르며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과천청사 주택 공급 무산 등 정부의 수도권 공급 계획이 흔들리는 데다 전세 시장 불안이 이어지는 점도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6일 한국부동산원의 전국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월보다 1.21% 올랐다. 1월(1.12%)부터 5개월 연속 1% 넘는 상승세가 이어진 것. 한국부동산원이 2003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수도권 아파트 가격이 5개월 연속 1% 넘게 오른 건 18년 만에 처음이다. 1월부터 5월까지 누적 상승률(6.95%)도 역대 가장 높았다.

서울보다 경기와 인천 아파트 가격이 많이 올랐다. 올해 1~5월 서울 월간 상승률은 0.5% 안팎이었지만 경기는 1.41~2.3%였다. 인천은 3~5월 3개월째 2%대로 올랐다.

이는 서울을 벗어나도 내 집을 마련하려는 수요가 경기와 인천으로 몰린 결과로 보인다. 실제 올해 아파트 가격이 치솟은 지역은 경기 의왕(18.3%), 안산(17.8%), 시흥시(15.1%) 등이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과 신안산선 등 교통망 확충 기대감이 커진 곳이다.

주요기사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