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원들 입단속 나서… “‘개인정보’ 내세워 일절 대응하지 말라”

정순구 기자 입력 2021-03-08 19:18수정 2021-03-08 19: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지역본부가 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입단속에 나섰다. 특정인이 근무하는지 등을 묻는 언론사의 전화에는 ‘개인정보’임을 내세워 대응하지 말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LH 인천지역본부 경영혁신부는 8일 본부 직원들에게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한 유의사항’을 사내 e메일로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LH는 e메일에서 “일부 언론사에서 광명·시흥 (땅 투기) 관련자를 특정하기 위해 특정인의 근무 여부, 직급, 소속, 본부 내 관련 인원 등을 확인하려는 연락이 계속되고 있다”며 “회사의 기본 입장은 ‘개인 정보라 확인해 줄 수 없다’ 임을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관련 토지 지번, 소유자, 직원 신상 등이 대외로 절대 유출되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덧붙였다.

LH에 따르면 전수조사가 진행 중인 3기 신도시 토지의 등기부등본상 명의인과 LH 직원이 동일인인지 확인하기 위해 특정인의 생년월일 등을 묻는 전화가 이어지고 있다. 광명·시흥 신도시는 인천지역본부에서 담당한다.

LH 관계자는 “직원들의 집 주소나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를 묻는 전화가 계속 걸려오면서 직원들이 동요하고 있다”며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본부 차원에서 메일을 전송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