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변·참여연대 “LH직원 투기 의혹 2건 더 있다…확인 필요”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8 12:51수정 2021-03-08 1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기 신도시가 들어설 경기 시흥시 과림동 일대. 뒤로 돔 형태의 광명 경륜장이 보인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 땅 투기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단체들이 제보를 통해 의혹 2건을 추가 확인했다고 밝혔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8일 “LH 직원들의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사전투기의혹 발표 후 전날까지 LH 직원과 관련해 구체적인 지번이 특정된 제보가 2건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2건의 제보 중 1건에 대해 실제 LH 직원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 나머지 1건의 추가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2건의 제보는 모두 광명 과림동 지역에 대한 것이다. 이들 단체는 “2개 필지에 대해 등기부등본과 LH 직원 명단을 대조해 확인했고, 첫 번째 제보는 여러 명의 명단이 일치해 LH 직원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제공

설명에 따르면 첫 번째 제보는 과림동의 2285㎡ 땅으로 지난해 7월 14일 거래됐다. 소유주는 이모 씨 등 5명이다. 이 씨 등 3명이 LH 직원인 것으로 추정되는데, 특히 이 씨가 12억2000만원의 구입대금 중 8억3000만원을 대출받는 등 매입을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 이 씨를 제외한 나머지 4명의 지분은 동일했다.

주요기사
다만 두 번째 제보에 대해선 “등기부등본의 소유자와 LH 직원 명단 일치 외에 추가로 밝혀진 부분은 없는 관계로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LH 직원이 맞는지, 합동조사단의 조사에 포함돼 있는 건인지 확인해달라”고 LH에 요청했다.
뉴시스

LH 뿐만 아니라 특정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이 2020년 가학동의 특정 토지를 구매했다는 제보도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들 단체는 “등기부등본을 확인했으나, 확인된 내용만으로는 해당 지자체의 직원이라고 단정하기 어렵고 추가적인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