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조 추경안’ 주장했던 홍남기, 또 물러서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21-03-03 03:00수정 2021-03-03 06: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차 재난지원금 추경]
선별지급 관철 불구 목표치 못지켜
여당 압박에 후퇴… 입지 좁아져
4차 재난지원금 마련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정부가 당초 주장한 12조 원을 훌쩍 넘긴 15조 원으로 불어나면서 “재정은 화수분이 아니다”라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소신이 다시 꺾였다. 추경 증액을 밀어붙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말 나쁜 사람”이라고 질타했던 홍 부총리의 입지가 더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2일 기획재정부와 정치권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지난달 28일 추경 최종 합의를 위한 고위 당정청 협의에서 특별한 발언 없이 묵묵히 자리를 지킨 것으로 전해졌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번 추경은 한마디로 ‘이낙연표 추경’”이라고 추켜세워 그간 추경 증액에 반대해 온 홍 부총리는 머쓱해졌다.

홍 부총리는 그간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강도 높게 반대하며 선별 지급을 관철시키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당초 추경 목표치였던 12조 원 선을 지키지 못해 여당의 압박에 다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홍 부총리는 이날 추경 상세브리핑에서 “가능한 한 보편적인 지원보다도 피해 계층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두텁게 지원하는 것이 지원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또 페이스북에 “현재 국가채무비율은 절대 수준만 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낮지만 부채 증가 속도는 안심할 상황이 아니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주요기사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12조추경안#홍남기#선별지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