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명예회장 넉달 만에 퇴원

서형석 기자 입력 2020-11-28 03:00수정 2020-11-28 03: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병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입원해 있던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사진)이 4개월 만에 퇴원해 자택으로 돌아갔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퇴원해 서울 용산구 자택으로 귀가했다. 정 명예회장은 대장게실염 치료를 위해 7월 중순경 입원했다.

당초 정 명예회장은 염증 치료를 마친 후 퇴원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감염 예방을 위해 입원 기간을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1938년생으로 올해 82세 고령인 점을 감안해 서둘러 퇴원하기보다는 충분한 안정과 휴식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 재계 관계자는 “건강이 많이 회복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정 명예회장은 입원 중이던 지난달 14일 정의선 당시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에게 그룹 회장직을 넘기는 결정을 내렸다.

주요기사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정몽구 명예회장#현대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