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TV, 2년 연속 美 타임지 ‘올해 최고 발명품’ 선정

뉴시스 입력 2020-11-22 10:20수정 2020-11-22 10: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 올레드 갤러리 TV, 엔터테인먼트 분야 '진정한 밀착형 TV'로 선정
LG전자의 ‘LG 올레드 갤러리 TV’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올해 최고 발명품(The 100 Best Inventions of 2020)’에 선정됐다.

이로써 LG 올레드 TV는 2년 연속으로 타임의 최고 발명품에 선정됐다. 지난해에는 세계 최초 8K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8K가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미래의 TV(TV of the Future)’로 선정된 바 있다.

LG 올레드 갤러리 TV는 엔터테인먼트 부문 ‘진정한 밀착형 TV(A (Really) Flat-Screen TV)’로 선정됐다. 매체는 이 제품이 LED 백라이트를 사용하는 일반 TV와는 달리 백라이트 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 깊은 명암비를 구현, TV 전문가들이 기대하는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또 TV 전체 두께가 약 2센티미터에 불과해 벽에 밀착하는 디자인을 구현하는 것은 물론, 구글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 등 다양한 인공지능 플랫폼과 연동하는 폭넓은 호환성도 장점으로 언급했다.

주요기사
LG 올레드 갤러리 TV는 65형 기준으로 2cm가 채 되지 않는 두께에 화면, 구동부, 스피커, 벽걸이 부품 등을 모두 내장했다. 외부 장치 필요 없이 TV 전체가 벽에 밀착한다.

타임지는 매년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선정해 발표한다. 올해는 LG 올레드 갤러리 TV가 속한 엔터테인먼트 부문을 포함해 연결성, 인공지능, 미용, 의료, 지속가능성 등 총 24개 분야에서 혁신제품 100종을 선정했다.

한편 타임지는 최고 발명품 100선 외에도 올해 출시돼 눈길을 끈 제품과 서비스를 선정한 특별 언급 항목에서 LG전자가 출시한 5G 스마트폰 LG 윙(LG Wing) 등을 꼽았다.

LG 윙은 바(Bar) 타입 스마트폰의 편의성에 스위블 모드를 더해 기존과는 다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타임은 각각의 디스플레이에서 다른 앱을 열어 멀티태스킹을 수행할 수 있는 점이 혁신적이라 호평했다.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는 “이번 수상은 올레드만의 압도적 화질은 물론이고,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갤러리 디자인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