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인텔 낸드 인수가, 절대 비싼 거 아니다”

서동일 기자 입력 2020-10-29 18:05수정 2020-10-29 18: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 뉴스1
“결코 비싼 금액이 아닙니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이 2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13회 반도체의날 기념식’ 행사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 같이 말했다. 21일 SK하이닉스가 미국 반도체 강자인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 부문을 90억 달러(약 10조2600억 원)에 인수하자 일각에서 “인텔의 낸드플래시 시장 점유율이 낮고, 설비가 노후화된 점을 고려하면 과도한 금액”이라는 평가가 나온 것에 대해 이 같이 반박한 것이다.

이 사장은 “인텔의 낸드 솔루션 역량과 연구개발(R&D) 등 무형자산 등을 생각하면 결코 비싼 가격이 아니다”라며 “SK하이닉스 솔루션 역량을 강화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를 완전히 갖추는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인수였다”고 덧붙였다. 이번 인수는 국내 인수합병(M&A) 역사상 최대 규모이자 SK하이닉스를 글로벌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삼성전자에 이은 시장점유율 2위로 뛰어오르게 할 ‘빅딜’이었다.

이 사장은 “SK하이닉스는 모바일 낸드에 강점을 지니고, 인텔은 서버용 낸드 분야 강자인 만큼 서로의 포트폴리오가 잘 들어맞는다”라며 “당분간 인위적인 통합 없이 서로의 사업을 독립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중 무역갈등이 심해지고 있는 와중에 인텔의 중국 공장 인수 우려에 대해서는 “한국 반도체 회사들이 중국에서 잘 하고 있으며 신뢰를 쌓으면서 앞으로도 계속 잘 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주요기사
반도체 업계에서는 SK하이닉스가 인텔 인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앞서 투자한 일본 키옥시아(옛 도시바메모리) 지분을 처분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대해 이 사장은 “키옥시아 인수는 단기적인 사업성과 위한 투자는 아니었다”라며 “장기적인 안목으로 전략적 가치를 살펴보고 투자한 것”이라고 답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