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대출-지원금 신청, 18일부터 은행서 동시 접수

장윤정 기자 입력 2020-05-18 03:00수정 2020-05-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재확산 비상]
신청자들 몰려 창구 혼잡 우려… 은행들, 방역대책 마련 ‘비상’
18일부터 은행 지점에서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과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이 동시에 시작된다.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릴 수 있어 은행들이 방역 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17일 금융위원회 따르면 신한 KB국민 우리 하나 NH농협 IBK기업 대구은행 등 7개 시중은행은 18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에 대한 10조 원 규모의 2차 긴급대출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

국세 지방세를 체납 중이거나 기존 채무를 연체 중인 사람, 1차 긴급대출을 이미 받은 사람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금리는 연 3∼4%대 수준으로 신용등급에 따라 달라지며 보증료(0.9%)를 따로 물어야 하므로 실제 부담은 더 커진다. 금융위 관계자는 “대출심사나 금리 면에서 주거래은행을 찾는 게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대출한도는 업체당 1000만 원, 대출 만기는 5년(2년 거치 3년 분할상환)이다. 신청은 18일부터지만 대출·보증심사는 25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따라서 실제로 자금을 받는 시기는 5월 말부터일 것으로 보인다.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농협은행에서는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18일은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접수가 시작되는 날이기도 하다. 신한 국민 우리 하나 농협카드를 사용한다면 해당 금융그룹 은행 영업점에서, BC카드는 제휴 금융기관 15곳(기업 SC제일 대구 부산 경남 Sh수협 광주 전북 제주은행 등)에서 신청하면 된다. 삼성카드는 신세계백화점 내 삼성카드 고객서비스센터, 롯데카드는 롯데백화점 내 롯데카드센터에서 신청을 받기로 했다. 현대카드는 오프라인 신청 창구가 따로 없이 온라인 신청만 운영한다.

오프라인 신청의 경우 첫째 주(18∼22일) 5부제 방식이 적용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만약 선불카드나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수령을 원한다면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지자체 홈페이지를 찾으면 된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긴급재난지원금#소상공인#긴급대출#은행#오프라인 접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