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주유소’ 휘발유 공급사 선정 불발

동아일보 입력 2011-11-16 03:00수정 2011-11-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빅3 정유회사 참여… 합리적 가격 제시못해 유찰 정부가 기름값 인하를 위해 의욕적으로 추진해온 ‘알뜰주유소’의 석유제품 입찰이 공급 정유회사를 선정하지 못한 채 유찰됐다.

지식경제부는 15일 한국석유공사와 농협이 주관한 알뜰주유소 휘발유 공급을 위한 공동구매 입찰에서 낙찰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입찰에는 현대오일뱅크를 제외한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에쓰오일 등 국내 정유회사 ‘빅3’가 모두 참여했지만 석유공사와 농협이 원하는 만큼의 낮은 가격을 적어낸 곳은 나오지 않았다.

알뜰주유소는 정유사로부터 싼 기름을 공급받고 무료 세차와 사은품 제공, 심야 영업 등을 없애거나 줄여 일반 주유소보다 기름값을 L당 최대 100원까지 싸게 파는 주유소다. 석유공사와 농협은 이번 입찰에서 농협 폴 주유소 300여 곳을 비롯해 알뜰주유소에 참여하기로 한 무폴 주유소와 고속도로 휴게소 주유소 등 총 400여 곳의 주유소에 공급할 석유제품을 구입할 계획이었다.

지경부는 이를 위해 그동안 정유회사에 기존 대리점이나 브랜드폴 주유소에 공급하는 가격보다 L당 30∼50원 낮은 가격에 기름을 공급해줄 것을 요구해왔다. 하지만 “기존 거래처보다 낮은 값에 기름을 공급하는 것은 어렵다”며 현대오일뱅크가 입찰 불참을 선언하고, 나머지 정유 3사도 마지막까지 입찰 참여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는 등 진통을 겪어왔다. 결국 이날 입찰 무산으로 당초 이달 안에 공급자를 선정해 연내 알뜰주유소에 싼 기름을 공급하려던 지경부의 계획은 차질을 빚게 됐다.

주요기사
지경부는 합리적인 입찰가격을 얻어내기 위해 재입찰을 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재입찰에서도 석유공사와 농협의 희망가격을 충족하는 정유사가 나오지 않으면 중국 일본 등에서 석유제품을 수입하는 방안을 다시 추진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전성철 기자 dawn@donga.com  
정세진 기자 mint4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