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락 내리락]은행株 일제히 강세

동아일보 입력 2010-09-15 03:00수정 2010-09-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의 새로운 은행 건전성 기준인 ‘바젤 Ⅲ’가 발표되며 은행의 자본 규제가 더욱 강화된 가운데 은행 주가는 강세를 보였다. 이미 국내 주요 시중은행이 바젤 Ⅲ가 요구하는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평가가 많다.

1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우리금융은 전날보다 200원(1.48%) 오른 1만3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외환은행은 전날보다 4.23% 급등했으며 하나금융지주(1.13%) KB금융(1.21%)도 오름세를 보였다. 특히 신한지주는 이날 열린 이사회를 기점으로 보름 가까이 이어진 최고 경영진 간의 진흙탕 싸움이 일단락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되며 1.25% 올랐다.

바젤 Ⅲ에 따르면 은행들은 최소필요 보통주 자본비율을 현행 2%에서 4.5%로 높여야 한다. 또 보통주 자본과 신종 자본증권을 포함한 기본자본(Tier1) 비율도 기존 4%에서 6%로 상향 조정된다.

이혁재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국내 주요 은행의 Tier1 비율과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이 각각 10%와 13%를 웃도는 수준”이라며 “바젤 Ⅲ가 2019년까지 요구하는 8.5%와 10.5%를 넘어서고 있어 은행주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요기사
반면에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자본규제 강화가 인수합병(M&A)을 통한 국내 은행의 대형화에 결정적인 장애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