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락 내리락]선박 수주 늘고 해운 회복세… 조선 대형 6개사 모두 강세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03:00수정 2010-09-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주물량 확대와 해운업 회복세에 힘입어 조선주가 강세를 보였다.

1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STX조선해양은 전날보다 2050원(14.86%) 오른 1만5850원으로 장을 마쳤다. 대우조선해양은 1900원(8.17%) 올라 2만5150원, 현대중공업은 1만7000원(6.1%) 오른 30만 원, 현대미포조선은 9500원(5.71%) 오른 17만6000원으로 마감했다. 삼성중공업과 한진중공업도 2∼3% 오르는 등 대형 6개사가 모두 상승세를 보였다.

조선주의 상승에는 수주 상황 호전 등이 영향을 미쳤다. 세계 신규발주 선박의 가격지수를 나타내는 클락슨 지수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으며 올 상반기 조선 상위 6사의 수주물량은 지난달까지 올해 수주목표인 348억 달러의 70%에 달하는 247억 달러에 이르렀다. 외국인의 조선업종 매수세도 강하게 유입됐다.

우리투자증권의 송재학 연구원은 “해운시장 회복과 함께 신조선 발주가 이어지고 신조선가도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조선업황의 점진적인 회복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기사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