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대졸초임 평균 2789만 원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상장사의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평균 2789만 원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국내 주요 기업을 포함한 상장사 403곳의 4년제 대학 졸업 신입사원의 첫 연봉을 조사한 결과 고정급 기준으로 평균 2789만 원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2713만 원보다 2.8%(76만 원) 증가한 액수다.

기업 규모별 평균 초임은 대기업이 3291만 원, 중견기업 2878만 원, 중소기업 2474만 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해 대기업은 112만 원, 중견기업은 114만 원, 중소기업은 38만 원 올랐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평균 초임 차이는 817만 원으로 지난해(742만 원)보다 커졌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의 대졸 초임이 3460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제약(3271만 원) 건설(3106만 원) 물류운수(2950만 원) 유통·무역(2829만 원) 자동차(2817만 원) 석유화학(2810만 원) 기타제조(2807만 원) 식음료(2732만 원) 기계·철강·중공업(2650만 원) 전기전자(2633만 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유덕영 기자 fired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