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채권단 “24일께 매각 공고”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03:00수정 2010-09-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건설 매각 작업이 이달 하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현대건설 채권금융기관협의회(채권단)는 24일경 현대건설 매각 공고를 낼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채권단 관계자는 “다음 달 초 공고를 할 예정이었으나 준비 절차가 예상보다 빨라져 추석 연휴가 끝나면 곧바로 공고하기로 채권단 내부 합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채권단은 11월 초 본입찰을 실시하고 12월 말까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및 본계약 체결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지금까지 현대건설 인수전에는 현대·기아차그룹과 현대그룹이 각각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범(汎)현대가’의 경쟁구도가 형성되고 있다.

차지완 기자 cha@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