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자이툰부대 방문

입력 2005-12-05 03:00수정 2009-09-30 2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경제인연합회 조건호 상근부회장이 4대그룹 임원들과 함께 2일(현지 시간) 이라크 자이툰부대를 방문해 정승조 자이툰부대 사단장에게 격려금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SK 한정규 상무, 삼성전자 이수일 고문, 조 부회장, 정 사단장, 현대자동차 김진권 전무, LG 정윤석 상무. 사진 제공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삼성, 현대·기아자동차, LG, SK 등 4대그룹 경영진과 함께 1일부터 일주일의 일정으로 이라크 아르빌의 자이툰부대와 쿠웨이트의 다이만부대를 방문해 위문금 11만 달러를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조건호 전경련 부회장은 “테러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한국을 대표해 이라크 재건과 평화를 위해 애쓰는 파병 장병들의 지원 활동이 한국 기업의 중동 지역 진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기업인으로서 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방문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