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계층별 가계자산 조사

입력 2005-11-07 03:05수정 2009-10-07 23: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득 계층별 가계가 갖고 있는 자산을 파악하는 통계 조사가 실시된다.

통계청은 내년부터 ‘가계자산 통계 조사’를 도입해 5년마다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조사는 현재 가계수지 동향 및 농어가 경제 조사에 참여하는 1만5000여 가구를 대상으로 하며 저축액과 빚 등 금융자산은 물론 부동산 등의 보유 실태를 소득, 연령, 교육수준 등에 따라 분류한다.

지금도 10년마다 국부(國富)통계를 내고 있지만 계층별 가계 자산은 확인할 수 없고, 분기별 가계수지 동향 조사에서는 소득 추이만 알 수 있다.

통계청은 이와 함께 표본 수가 3만여 가구인 ‘고용동향 통계’를 보완하기 위해 내년부터 6만여 가구를 대상으로 ‘인력 실태 조사’를 연간 1번씩 실시하기로 했다.

또 종업원 60명 이상인 1만6000여 기업을 상대로 경영활동, 연구개발, 국제화 수준 등을 평가하는 ‘기업활동 실태조사’도 도입키로 했다.

고기정 기자 ko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