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건설 사옥 20일 공개경매

입력 2003-06-05 18:08수정 2009-09-29 02: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산 절차가 진행 중인 동아건설 본사 사옥이 법원 경매에 넘어간다.

5일 동아건설에 따르면 최근 법원 경매 기일이 확정돼 20일 서울지방법원 경매법정에서 1차 경매입찰에 들어간다.

옛 동아그룹 계열사인 동아종합개발이 소유하고 있는 이 건물은 동아건설에 대한 보증채권의 담보로 금융권에 잡혀 있다가 한국자산관리공사가 인수해 작년 11월 법원 경매 신청을 했다. 감정가는 710억원으로 알려졌다.

이 사옥은 1980년대 초 서울 중구 서소문동에 지어졌으며 대지 1362평에 지하 3층 지상16층, 연면적 8259평이다.

김창원기자 chang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