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유 하나은행장 "SK글로벌 청산땐 SK㈜도 타격"

입력 2003-06-05 17:54수정 2009-10-08 20: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글로벌 주채권은행인 하나은행 김승유(金勝猷·사진) 행장은 SK㈜의 출자전환에 반대하고 있는 소버린 자산운용에 대해 “어떤 것이 SK㈜의 장기적 이익에 부합하는지 상업적인 판단을 잘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행장은 5일 기자들과 만나 “SK㈜는 SK글로벌의 주주인 동시에 거래선”이라며 “SK글로벌이 청산되면 SK㈜도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SK㈜가 SK글로벌에서 아직 받지 못한 석유공급 대금 1조4000억원의 상거래채권은 SK글로벌 청산시 채권단의 금융채권에도 순위가 밀리기 때문에 상당 부분 손해를 감수해야 한다”며 “SK글로벌 소유의 주유소를 경쟁업체에 판다면 SK㈜의 영업 경쟁력은 크게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소버린 "SK(주) 출자전환땐 법적소송"
- SK글로벌 현금매입가 "30%이상 곤란"

그러나 김 행장은 “소버린이 선량한 투자자인 것처럼 말하지만 기본적으로 스페큐레이터(Speculator·투기적 투자자)에 불과하다”며 “하나은행은 소버린을 상대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태원(崔泰源) 회장의 경영권에 대해 “최 회장의 경영권 유지 등에 대해 언급할 단계는 아니다”며 “다만 과거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때처럼 채권단이 돈만 대주고 끌려다니는 일은 없을 것이며 SK글로벌을 확실히 살리기 위해 나름대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치영기자 higgled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