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e비즈"에 주력…우체국 대변신

입력 2001-10-07 18:49수정 2009-09-19 05: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젠 e비즈니스 전문기업으로 불러 주세요.’

우체국이 ‘아날로그 시대의 대표적인 기관’이라는 이미지를 벗고 ‘e비즈니스 전문 기업’으로 탈바꿈한다.

우정사업본부가 ‘우체국 고객의 날’(8일)을 맞아 e비즈니스를 주력업종으로 선언한 것. 우정본부는 7일 올해 경영성과를 공개, 상반기에만 873억원의 흑자를 냈다고 밝혔다. 상반기 총매출은 1조8000억원(금융부문 포함). 이 가운데 우편사업은 1조100억원.

책임경영체제인 우정본부가 발족된 지 1년3개월 동안 업무개선으로 전국 3750개의 우체국망과 금융 물류 택배 등 사업에서 ‘온-오프라인’의 조화를 효과적으로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터넷쇼핑몰 인터넷뱅킹 인터넷우체국 전자지불시스템 등 기존 사업분야에 인터넷 환경을 조성했다는 것.

9월 말 현재 우체국 예금 수신액은 30조원, 우체국 보험기금은 15조7000억원에 이르고 있다. 국내 중견 시중은행 규모다.

이교용(李敎鎔) 본부장은 “앞으로 국내 최정상의 e비즈니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한기자>freewill@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