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방경제 살리기 발벗고 나서

입력 2000-09-05 00:03수정 2009-09-22 0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지방 경제살리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신국환(辛國煥) 산업자원부 장관은 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경기 위축이 심화되고 있는 지방 상공업계의 실태와 대책을 보고한 뒤 종합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신장관은 이를 위해 전국 1553개 재래시장과 지방공단, 농공단지에 대해 실태조사를 벌여 10월중 지방유통산업의 구조조정을 촉진하기로 했다.고 수도권과 지방간의 정보화 격차를 해소하는 것을 골자로 한 ‘지방산업 구조개선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신장관은 이와 함께 “추석을 맞아 자금난을 겪고 있는 지방기업을 위한 단기지원 대책중 하나로 대구지역과 수해피해지역 등에 350억원 규모의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담보력이 약한 상공인에 대해서는 생계형 특별보증을 실시하고 중소기업 경영개선을 위해 올해 예산(2000억원)중 남아있는 400억원을 조기에 집행하기로 했다.

산자부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생산 증가율은 전국 평균 21.0%였으며 이중 서울(27.8%) 경기(30.8%) 충북(49.3%) 광주(26.9%) 충남(21.9%) 지역 등은 증가율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조사된 반면 부산(15.1%) 전북(14.9%) 대구(5.6%) 전남(5.1%) 등은 극히 저조해 불균형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재기자>mjl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