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불법파업 엄정대처…총파업 자제 설득도 병행

입력 1998-07-10 19:28수정 2009-09-25 0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노동계가 계획중인 총파업을 자제토록 적극 설득에 나서되 불법파업 등 위법행위가 벌어지면 즉각 공권력을 투입, 노사를 불문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키로 했다.

정부는 10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김종필(金鍾泌)총리서리 주재로 노동관계장관 대책회의를 열어 노동계의 총파업이 경제회생과 국정개혁에 걸림돌로 작용할 우려가 높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12일로 예정된 한국노총 민주노총의 대규모집회와 15일의 연대총파업을 막기 위해 노동부 행정자치부 등 각부처가 나서 파업자제를 설득키로 했다.

〈최영훈기자〉cyh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