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공직사회-국영업체 선거후 대대적 司正…비리 내사중

입력 1998-05-20 19:27수정 2009-09-25 12: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과 사정당국은 ‘6·4’지방선거후 공직사회와 국영기업체 정부 산하기관 등에 대한 대대적인 사정(司正)방침을 세우고 각종 비리를 내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당국의 한 관계자는 21일 “지방선거후 본격 착수할 사정은 고위공직자의 뇌물수수와 국영기업체 및 정부 산하기관의 인사 납품비리 등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투자기관의 방만한 경영에 따른 내부비리도 대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일선 세무서직원이나 경찰관들의 비리가 터져나오면서 ‘국민의 정부’에서도 공직사회가 달라진 것이 없다는 얘기가 있다”면서 “하위공무원들의 고질적인 비리를 척결하기 위한 사정프로그램을 마련 중”이라고 덧붙였다.

사정당국은 현재 한국통신과 한국전력 등 일부 국영기업체에서 간부인사에 거액이 오가고 특정지역이나 학교 출신들이 납품비리에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혐의를 포착,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정부가 사실상 대주주인 대한, 한국투자신탁의 경우 자본잠식이 1조원이 넘는데도 직원들의 봉급을 계속 인상하는 등 방만한 경영을 해 온 점을 중시, 경영상의 책임을 묻기 위한 자료수집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정당국은 이와 함께 정부 산하기관에 낙하산 인사로 포진한 김현철(金賢哲)씨 인맥에 대한 제거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양기대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