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뒤에 미소년 줄줄이” 中 목격담 확산…엔터계 복귀 시사?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6월 17일 10시 33분


코멘트
중국에서 목격된 이수만 전 SM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의 사진. 웨이보 갈무리
중국에서 목격된 이수만 전 SM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의 사진. 웨이보 갈무리
이수만(72) 전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의 중국 목격담이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이수만 전 총괄의 목격담과 사진이 공유됐다.

웨이보 등에 올라온 사진에는 이 전 총괄이 소년들과 무언가를 보면서 이야기하거나 소년들이 이 전 총괄을 뒤따라 걷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앳돼 보이는 남학생들은 아이스크림을 손에 들고 해맑은 표정이었다.

해당 사진은 이 전 총괄이 이달 초 중국 상하이를 방문했을 때 모습으로 추정된다. 이수만 전 총괄 곁에는 SM에서 다수의 히트곡을 만들어낸 작곡가 유영진도 있었다.

중국 누리꾼들은 이 전 총괄과 함께 찍힌 소년들이 중국 연습생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미소년들이 이수만 전 총괄 뒤에 줄줄이 서있다”면서 “이수만 전 총괄이 중국에서 발탁해 키우고 있는 아이돌 연습생처럼 보인다”고 추측했다.

사진을 접한 한국과 중국 누리꾼들은 그간 수많은 아이돌을 키워낸 이 전 총괄의 안목을 언급하며 “지독하다”, “진짜 잘 찾아낸다”, “감 여전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전 총괄은 지난해 3월 자신이 설립한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났다. 이 전 총괄은 당시 하이브와 SM 주식 매매계약을 체결했는데, 여기에 ‘향후 3년간 국내 엔터 사업, 프로듀싱을 하지 않는다’는 ‘경업 금지’ 조항이 포함돼 있다. 이에 이 전 총괄은 개인 회사인 블루밍그레이스를 설립, ESG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최근 이 전 총괄이 ‘A20 엔터테인먼트’라는 이름으로 상표를 출원한 사실이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 전 총괄이 엔터 업계 복귀를 준비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그는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CISAC) 세계 총회에 참석해 복귀 여부를 묻는 질문을 받고 “곧 알게 되겠죠”라고 답한 바 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이수만#중국인#연습생#아이돌#엔터#복귀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