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문화

‘우영우’ 위암 희화화 논란…“암환자인데 상처받아” “드라마일뿐”

입력 2022-08-18 15:43업데이트 2022-08-18 15: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5회 방송분. 넷플릭스 캡처
인기리에 방영 중인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위암을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극 중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가 위암 3기 판정을 받은 선배 변호사 정명석(강기영 분)에게 ‘위암 생존율’이나 ‘사망’ 등을 언급하는 장면이 문제가 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드라마 15회에서는 정명석이 위암 수술을 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우영우는 업무 시간 중 병원을 찾아가 수술실에 막 들어가려던 정명석을 만났다. 정명석이 “어떻게 왔느냐”고 묻자 우영우는 “정명석 변호사가 보고 싶어서 왔다. 만약 수술이 잘못돼 사망하게 되면 다시는 보지 못하니까요”라고 답했다.

옆에 있던 정명석의 어머니는 “뭐라고요?”라며 황당해했다. 정명석은 “우영우 변호사가 나쁜 뜻으로 한 말 아니다.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이다. 수술하면 살 확률이 70%가 넘는다. 걱정하지 마라”며 어머니를 안심시켰다.

하지만 우영우는 ‘수술하면 살 확률이 높다’는 정명석의 말을 반박했다. 우영우는 “그건 위암을 조기에 발견한 환자들의 경우를 모두 포함했기 때문”이라며 “정명석 변호사처럼 위암 3기인 경우에는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30~40%밖에는…”이라고 말을 이어갔다.

결국 정명석은 의료진에게 “(수술실) 안으로 들어가자”며 재촉했고, 우영우는 그런 정명석에게 “꼭 살아서 돌아오십시오”라고 외쳤다. 두 사람이 대화하는 동안에는 익살스러운 효과음과 발랄한 배경음악이 사용됐다.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5회 방송분. 넷플릭스 캡처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암을 개그 소재로 사용한 것 아니냐”며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주 방송 회차에서도 우영우는 여러 사람 앞에서 정명석이 위암 환자라는 사실과 위암 3기의 낮은 생존 확률 등을 강조했다. 그런데 이번 회차에서도 이같은 발언이 반복되자 논란이 일었다.

암 환우와 가족이 소통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암 환자인데 드라마 보고 너무 실망했다. 한국이 수술 세계 1등이라 괜찮을 거라는 사람한테 재발 확률이 높다는 말은 왜 하는 거냐”, “암 환자와 보호자는 현실을 너무 잘 알고 있고 몸과 마음이 지쳤는데 왜 드라마에서도 생존율 30% 운운하는 걸 봐야 하느냐”, “자폐 스펙트럼이 있다고 해서 막말을 하는 게 괜찮은 건 아니다. 암 환자 가족인데 드라마 보고 상처받았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드라마의 흐름상 불필요한 장면이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우영우가 수술을 마친 정명석의 병실을 찾아가는 장면에서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는 내용이 나오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드라마는 드라마로 보면 된다”는 의견을 냈다. 이들은 “드라마란 장르 특성을 이해해야 한다”, “모든 상황과 입장을 고려할 순 없다”,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주인공이 타인에게 유대 감정을 못 느끼며 말하는 걸 잘 표현한 것 같다”, “암 조기 발견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의미로 받아들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