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꽃다운 괴물… 조던 필다운 공포

입력 2022-08-15 03:00업데이트 2022-08-15 12: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겟 아웃’ 감독 신작 ‘놉’ 17일 개봉
아름답고 잔혹한 생명체 다룬 SF
공포 수위 낮지만 은유는 그대로
영화 ‘놉’에서 OJ(대니얼 컬루야)와 에메랄드(키키 파머) 에인절(브랜던 퍼레아·왼쪽부터)이 농장에 찾아온 박(스티븐 연)을 보고 있다. 유니버설픽처스 제공
조던 필이 조던 필다웠다. 17일 개봉하는 공상과학(SF) 공포영화 ‘놉’은 그의 장기를 잘 살린 작품이다.

필 감독은 ‘겟 아웃’(2017년)으로 일약 미국 할리우드에서 가장 ‘핫’한 감독 가운데 한 명으로 주목받은 이. 2019년 ‘어스’는 평단과 관객의 호불호가 엇갈렸지만, 독특한 미장센 속에 다양한 사회적 메시지를 담는 스타일은 그의 트레이드마크로 자리 잡았다. 특히 국내에선 ‘조동필’이란 애칭으로 불릴 정도로 인기가 많다.

‘놉’은 남매가 말을 키우는 농장에 괴생명체가 출몰한다는 SF 호러적 설정이 뼈대. 이들은 괴물을 촬영해 돈과 명예를 얻고픈 욕망을 지녔다. 여기에 동물 쇼로 돈벌이하는 놀이공원 운영자 리키 주프 박(스티븐 연)이 얽힌다. 스티븐 연도 반갑지만, 남매로 나온 대니얼 컬루야와 키키 파머는 ‘겟 아웃’에 이어 두 번째로 감독과 호흡을 맞췄다.

피 한 방울 튀지 않고도 소름 끼치게 만드는 비주얼은 필 감독표 호러의 가장 큰 매력. ‘놉’ 역시 꽃을 닮은 아름다운 괴물이 잔혹하게 사람들을 해친다. 다만 전작들에서 보여줬던 쫄깃했던 공포는 다소 수위가 낮아졌다. 괴생명체의 실체가 다소 빨리 드러나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데 따른 긴장감이 줄었다.

영화 시작을 알리는 구약성경 나훔서 3장 ‘내가 또 가증하고 더러운 것들을 네 위에 던져 능욕하여 너를 구경거리가 되게 하리니’는 의미심장하다. “구경거리에 대한 인간의 중독을 다룬 영화”라는 감독의 설명대로, 소셜미디어를 통해 끊임없이 자신을 드러내고 싶어 하는 현대인의 욕구가 반영됐다. 말이 조명에 비친 자신의 눈을 보고 발작하는 장면은 왠지 모를 은유가 가득해 섬뜩하게 다가온다. 공포영화답지 않게 12세 관람가.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