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지휘자 진솔 “클래식의 본고장 유럽서 색깔있는 지휘 보여주고 싶어”

입력 2022-06-27 03:00업데이트 2022-06-27 04: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휘자 진솔, 베를린 심포니 이끌고
10월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올라
‘세계 최고’ 네덜란드 콘서트홀
‘세계 최고 음향을 가진 콘서트홀’로 알려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무대에 다음 달 서는 지휘자 진솔. 진솔 홈페이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활동에 제한이 많았던 유럽 음악 무대가 다시 열리는 중요한 시기에 큰 기회를 갖게 돼 기쁩니다. 유럽에서도 손꼽히는 콘서트홀에서 지휘하게 된 만큼 저만의 색깔 있는 연주로 좋은 기억을 드리고 싶습니다.”

지휘자 진솔(35)이 10월 30일 네덜란드 대표 콘서트홀인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무대에 선다. 독일 베를린 심포니 오케스트라(BSO)를 지휘하며 연주곡은 바흐 관현악 모음곡 2번과 브람스 교향곡 4번 E단조 등이다. 그는 하루 앞선 29일 네덜란드 테르뇌전에서 열리는 젤란트 플랑드르 음악축제 폐막공연에서도 같은 악단을 지휘할 예정이다.

암스테르담의 로열 콘세르트헤바우는 134년의 역사를 가졌으며 세계 최상의 음향 조건을 지닌 공연장으로 인정받고 있다. 2008년 영국 음반전문지 그래머폰이 선정한 ‘세계 최고 교향악단’으로 꼽힌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RCO)를 상주 악단으로 두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지휘자 성시연이 로열 콘세르트헤바우에서 RCO를 지휘해 데뷔 무대를 가진 바 있다. 1967년 창단된 BSO는 베를린을 대표하는 콘서트홀 ‘베를린 필하모니’를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BPO)와 공동으로 사용하고 있다. 오보이스트 출신 독일 지휘자 한스외르크 셸렌베르거가 리오르 샴바달에 이어 지난해부터 수석지휘자로 악단을 이끌고 있다.

진솔은 “평소 친분이 있던 네덜란드 지휘자 콘라트 판알프헌(로테르담 심포니아 상임지휘자)의 추천으로 유럽 최고 연주홀 데뷔와 음악제 폐막공연이라는 큰 기회를 얻게 되었다. 추천해준 판알프헌과 클래식의 본고장 유럽인에게 부끄러움 없는 무대를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진솔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지휘과를 졸업한 뒤 독일 만하임 음대 지휘과 석사를 취득했다. 2012년부터 앙상블 아르티제 예술감독, 2017년부터 실용 오케스트라 음악 플랫폼인 플래직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구스타프 말러의 교향곡을 비롯한 정통 클래식 레퍼토리뿐 아니라 영화음악, 애니메이션음악, 게임음악 등 폭넓은 장르의 레퍼토리를 지휘해 왔다.

그는 29일 경기 수원시 경기아트센터에서 서울내셔널심포니오케스트라를 지휘해 한스 치머와 히사이시 조 등의 영화음악을 연주하는 콘서트를 연다. 7월 21일에는 서울 예술의전당 IBK 챔버홀에서 말러리안 챔버 오케스트라를 지휘해 말러 교향곡 1번과 그를 오마주한 창작곡을 연주하는 ‘말러리안 시리즈 5.5’ 콘서트를 가질 예정이다.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