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90년 만에 발견된 16세 에곤 실레의 그림[영감 한 스푼]

입력 2022-05-21 11:00업데이트 2022-05-21 11: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예술가의 초기 작품
어떻게 봐야 재밌을까?
안녕하세요.

이번 주 가장 눈여겨 보실만한 소식은 바로 에곤 실레가 10대 때 그린 그림이 수십 년 만에 발견되었다는 뉴스입니다. 이 작품을 통해 예술가의 초기작은 어떻게 보면 좋을지 이야기해보겠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무려 2500억 원에 낙찰된 앤디 워홀의 매릴린 먼로를 시장은 어떻게 보고 있는지 소개합니다.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16세 에곤 실레의 그림 수십 년만에 발견:

오스트리아 출신 작가 에곤 실레의 16세 때 그림이 거의 90년 만에 발견되었습니다. 그동안 흑백 사진으로만 존재가 알려졌던 그림은 어느 수집가의 컬렉션에서 나와 곧 오스트리아 빈 레오폴드 미술관에서 전시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워홀 매릴린 먼로 2500억 의미는?:


미국 출신 예술가 앤디 워홀이 1964년 그린 매릴린 먼로의 초상화가 크리스티 경매에서 2500억 원에 낙찰되면서 20세기 작품 최고가를 기록했습니다. 미술계에서는 연이어 ‘블루칩’ 작품이 경매에 나오면서 팬데믹 이후 미술시장이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 16세 에곤 실레의 그림 수십 년 만에 발견


에곤 실레, 피아노 앞 레오폴드 치하체크(Leopold Czihaczek), 1907년


에곤 실레는 20세기 초 오스트리아에서 활동한 예술가죠. ‘키스’로 유명한 구스타프 클림트와 함께 탐미적이고 화려한 그림을 선보였습니다. 감각적인 선과 색채가 돋보이기도 하지만 노골적인 누드를 그려 ‘문제적 작가’라는 인식을 받기도 했답니다. 그가 16세 때 그린 그림의 실물을 90여 년 만에 다시 발견했다고 오스트리아 레오폴드 박물관이 밝혔습니다.

어떤 그림인가요?

▲ 아버지가 아닌 삼촌을 그린 이유: 이 그림 속 주인공 레오폴드 치하체크는 에곤 실레의 외삼촌입니다. 실레가 14세 때 아버지가 병으로 세상을 떠난 뒤 그의 보호자가 되었습니다. 치하체크는 실레가 자기처럼 철도 공무원이 되길 원했지만 관심이 없자 포기합니다. 대신 그림에 재능이 있는 것을 발견해 마지못해 실레에게 그림 선생을 붙여줍니다.

▲ 그림과 운동 빼고 잘 하는 게 없었던 소년: 실레의 아버지 또한 철도 공무원이자 역장이었답니다. 그 영향인지 실레도 기차를 좋아했지만, 그것을 그리는 데 너무 오랜 시간을 보내 아버지가 스케치북을 없애 버렸다고 해요. 학교에서도 너무 수줍음이 많고 소극적이어서 ‘이상한 아이’로 여겨졌고, 그림과 운동 말고는 잘하는 것이 거의 없었다고 합니다.

▲ 외삼촌의 무심한 듯한 옆모습: 위 그림에서 독특한 것은 ‘피아노 치는 외삼촌’을 바라보는 시점입니다. 만약 내가 함께 살고 있는 가족을 그린다고 가정한다면, 여러 가지 옵션이 가능하겠죠. 의자에 앉아 나를 바라보는 모습, 가만히 서 있는 모습, 혹은 나를 바라보며 피아노를 치고 있는 모습 등이요.

그런데 이 그림은 마치 몰래 본 것 같은 느낌을 줍니다. 피아노 앞에 앉은 외삼촌은 악보만을 바라보며 연주에 몰두하고 있죠. 마치 옆에 있는 에곤 실레의 존재를 신경 쓰지 않는 듯한 모습입니다.

피아노와 외삼촌은 무채색이죠. 이 그림에서 활기를 가진 유일한 부분은 녹색에 리드미컬한 형태로 그려진 식물입니다. 섬세하고 예민해 타인에게 잘 다가가지 못하는 성격이 드러나는 듯합니다.

예술가의 초기 작품, 어떻게 봐야 재밌을까?

▲ 초기 작품에서도 천재성, 보일까?

▷ 유명한 화가의 초기 작품을 보면 제가 자주 갖곤 하는 궁금증입니다. 그런데 에곤 실레의 그림을 잘 아시는 분들이 보기에 이 초기 작품은 평범하고 밋밋합니다. 16세 학생 때 그린 그림이거든요.

▷ 대부분의 작가들은 이렇게 초기 그림에서는 당대 유행했던 화법을 자기식으로 소화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이 경우 실레는 인상파적인 화법을 외삼촌을 대상으로 연습해보고 있죠.

▷ 아래 그림은 반 고흐의 초기 작품인데요. 우리가 흔히 상상하는 화려한 색채와 굽이치는 붓터치를 찾아볼 수 없습니다. 커다란 지붕이 화면 절반 이상을 차지해 자칫하면 답답해보일 수 있는 구성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중요한 것은 고흐가 피나는 노력 끝에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아갔다는 점입니다.

반 고흐, 헤이그 작업실 지붕에서 본 풍경, 1882년


▲ 흐름을 따라가는 가운데 보이는 성격

▷ 초기 작품은 예술가를 연구하는 데 귀한 자료로 여겨집니다. 위에서 본 것처럼 작가가 자신만의 언어를 형성하는 과정을 볼 수 있기 때문이죠.

▷ 실레의 작품을 예로 든다면, 그 당시 누구나 그렸던 인상파 화법을 선택했기 때문에 다른 많은 그림들과의 비교를 통해서 그가 어떤 색채와 구도를 무의식중에 선호했는지를 알아볼 수 있습니다.

▷ 즉 상대적으로 평범한 그림이기 때문에 오히려 ‘특이점’을 더 쉽게 발견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여러분도 어느 작가의 초기작품을 본다면 한 번 독특한 점을 찾아보세요.

에곤 실레가 어떤 그림을 그렸죠?

1912년 작품 꽈리꽃이 있는 자화상


에곤 실레는 자화상을 매우 자주 그렸습니다. 작은 얼굴 안에 꽉 들어차있는 여러 가지 색상이 인상적입니다. 꽈리 꽃의 붉은 색과 얼굴의 붉은 기운이 마주하는 감각적인 균형도 돋보입니다.

1911년 작품 노이렝바흐의 방


실레가 빈을 떠나 노이렝바흐로 이주한 뒤 집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이 집에서 어린 연인과 살았던 실레는 음란한 그림을 그렸다는 혐의로 체포돼 감옥에 살게 됩니다. 금방이라도 앞으로 쏟아질 듯한 집안 가구들이 세련된 일러스트처럼 보이지만, 또 한 편으로는 불안했던 그의 삶을 드러내주기도 합니다.


○ 워홀 ‘샷 매릴린’ 2500억의 의미는?


앤디 워홀, 샷 세이지 블루 매릴린, 1964년


앤디 워홀이 매릴린 먼로를 그린 ‘샷 세이지 블루 매릴린’이 5월 9일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1억9500만 달러(약 2500억 원)에 팔렸습니다. 경매에서 거래된 20세기 미술 작품 중 가장 비싼 가격이라고 하는데요.

워홀의 ‘샷 매릴린’을 시작으로 연달아 ‘블루칩’ 작품 경매가 이어지면서, 팬데믹 이후 미술 시장이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하는 시선이 많았습니다. 경매 결과는 나왔습니다. 미술계는 이 결과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요?

경매 최고가는 맞는데, 예상보다는…

당초 이 작품이 경매에 나온다는 소식이 공개되면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호가(판매자가 작품을 넘기길 원하는 가격)만 2억 달러(2555억 원)에 달한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일각에서는 워낙 아이코닉한 작품이니 2017년 4억5000만 달러에 낙찰된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살바토르 문디’를 넘어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답니다. 이러한 여러 관측보다는 조금 못 미친 가격이지요. 그럼에도 20세기 예술 작품 경매 최고가를 기록한 것은 사실입니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은 물론 우크라이나 전쟁, 거기다 미국의 장기 침체 우려와 주가 하락이라는 상황에도 워홀은 워홀이었네요.

그래서 미술 시장은 어떻게?

▲ ‘보복 소비’ 기대하는 미술시장: ‘암만 컬렉션’은 스위스 출신의 딜러 토머스&도리스 암만의 소장품을 이야기 합니다. 토머스 암만은 1990년대에 사망했고, 지난해 도리스 암만이 세상을 떠나면서 남겨진 작품들이 경매에 나오게 됐는데, 이 경매를 전후로 소비 폭발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많았습니다. “2년 간 억눌린 수요가 적절한 때를 찾을 것”이라면서 말이죠. 그럼에도 여러 가지 변수 때문에 최근 며칠간 빅 이벤트들에서 깜짝 놀랄만한 소식까진 아니지만 예상가를 뛰어 넘는 결과들이 나왔습니다.

▲ 워홀 작품이 나온 ‘암만 컬렉션’ 경매에서는…

▷ 미국 개념미술가 마이크 비들로의 ‘Not Picasso’는 예상가 6만~8만 달러였는데, 130만 달러에 낙찰되었구요.

▷ 역시 미국 작가 앤 크레이븐의 ‘I wasn’t Sorry, 2003‘은 예상가 4만 달러인데 68만 달러에 팔렸다고 합니다.

▷ 래리 가고시안은 사이 톰블리의 작품을 1700만 달러에 매입했습니다. (예상가 1500만 달러)

▲ 여기다 또 다른 빅 이벤트였던 ’맥로위 컬렉션‘도 작년보다는 못하지만 약 30여 점이 2억4600만 달러에 팔리면서, 지난해 11월 1차 경매와 합산하면 8억 3500만 달러로 개인 컬렉션으로는 경매 최고가를 기록했습니다.

▲ 또 다른 블루칩, 장 미셸 바스키아의 1982년 작품 ’무제‘도 18일 필립스 경매에서 예상치 7000만 달러를 뛰어 넘은 8500만 달러에 팔렸다고 합니다. 마에사와 유사쿠가 6년 전 5730만 달러에 매입한 작품입니다.

관건은 예술 작품에 1억 달러 정도를 쓸 수 있는 소수 컬렉터들의 움직임입니다. 이들이 과연 예전 변동기 때처럼 그림을 사들일까요? 시장은 조금씩 준비를 하고 있는 모양새 입니다. 이어지는 소식들도 영감한스푼으로 전해드리겠습니다.

※ ‘영감 한 스푼’은 국내외 미술 전시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창의성의 사례를 소개하는 뉴스레터입니다. 아래 링크로 구독 신청을 하시면 매주 금요일 아침 7시에 뉴스레터를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영감 한 스푼 뉴스레터 구독 신청 링크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51199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