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시민 손으로 불법스포츠도박 근절”… 신고 포상금 월 500만원 한시 상향

입력 2021-12-23 03:00업데이트 2021-12-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스포츠토토코리아
31일까지 지급 한도 올리기로
불법사이트 차단 안 돼도 지급
신고센터서 본인 인증 후 제보
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츠토토코리아가 불법 스포츠도박 신고에 대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31일까지 한시적으로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 포상금을 1인당 월 500만 원으로 지급 한도를 상향한다고 밝혔다.

현재 불법 스포츠토토 신고센터에서는 일반 신고의 경우 신고자에게 건당 최대 1만 원의 문화상품권을 지급하고 있다. 다만 31일까지는 1인당 월 지급 한도가 기존 200만 원에서 500만 원으로 대폭 상향 조정된다.

더불어 같은 기간 변경된 포상금 지급 기준도 유지된다. 기존에는 불법 도박 사이트의 접속 차단 완료 시에만 신고자에게 포상금이 지급됐다. 하지만 올해까지는 접속 차단과 관계없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심의등록 건수만을 기준으로 포상금이 지급되는 등 변경된 규정이 계속 유지된다.

불법 스포츠도박 근절을 위한 신고포상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 홈페이지.
이같이 1인당 월 한도 금액을 대폭 상향 조정하고 확대된 포상금 지급 규정을 유지하는 이유는 인터넷,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모바일 등을 통해 불법 스포츠도박이 꾸준히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독려하기 위해서다.

2021년 형사정책연구원의 연구에 따르면 불법 스포츠도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에도 20조2000억 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게다가 국내외 다양한 프로스포츠를 대상으로 일반인과 청소년들을 가리지 않고 높은 환급률을 이용해 유혹하는 방식으로 끊임없이 심각한 사회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르면 불법스포츠도박의 운영 및 이용은 각각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0만 원 이하의 벌금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처벌받는 명백한 범죄 행위다.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의 신고 방법은 불법 스포츠토토 신고센터에 접속해 본인인증 등을 거친 뒤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주소(URL) 및 아이디, 비밀번호, 추천인 등 접속 정보를 제공하면 된다. 단, 일반 신고와 달리 본인 인증이 없는 간편신고의 경우 공익신고 목적으로만 접수하고 있기 때문에 포상금 지급에서 제외된다.

스포츠토토코리아 관계자는 “불법스포츠토토 사이트를 통한 일반인과 청소년들의 금전적인 피해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스포츠토토코리아가 이를 사전에 방지하고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포상금 한도를 더욱 상향했다”고 전했다.

한편 불법스포츠토토 사이트 신고 포상금 상향 조정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불법 스포츠토토 신고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안소희 기자 ash030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