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손끝부터 발끝까지 따뜻하게 올 겨울엔 패딩소재로 중무장

입력 2021-12-23 03:00업데이트 2021-12-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운티아
아웃도어 컬처 브랜드 마운티아는 칼바람이 부는 매서운 한파에 일상에서는 물론이고 야외 활동에서 손끝부터 발끝까지 따뜻하게 체온을 지켜줄 패딩 소재의 방한 아이템을 선보였다.

겨울철 방한용 워킹화 ‘카인드’와 방한부츠 ‘챌린저’는 모두 남녀공용 제품으로, 갑피 패딩과 내피 보아털 소재 적용으로 보온성이 우수하다. 카인드는 세미 미드컷 워킹화로 일반 워킹화보다 발목을 더 안정적으로 잡아주며, 트레킹에 적합한 러버 아웃솔을 및 다이얼 시스템 적용해 신고 벗기에 편리하다. 색상은 블랙과 그레이가 있다. 발목 위까지 따뜻하게 감싸는 챌린저도 눈비로 미끄러운 길에서 안전하게 걸을 수 있도록 러버 아웃솔 적용했으며, 넓은 벨크로가 편안함을 더해준다. 색상은 블랙 1종이다.

왼쪽부터 카인드 그레이, 챌린저 블랙, 레오나 패딩장갑 블랙, 이자벨 패딩장갑 베이지
매서운 칼바람에 외투 주머니에 손을 넣기 쉽지만, 자칫 미끄러운 길에서 넘어져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장갑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레오나 패딩장갑은 남녀 공용 제품으로, 손바닥 부위를 실리콘으로 처리해 미끄러움을 방지해준다. 색상은 블랙 1종이다. 여성용으로 나온 이자벨 패딩장갑은 장갑 안쪽과 손목에 보아털 소재를 적용해 따뜻하게 손을 감싸며, 색상은 블랙과 베이지로 출시됐다. 두 제품 모두 엄지와 검지 부위에 스마트폰 터치가 가능한 원단을 덧대 편리함을 더했다.

추운 겨울에는 모자로 체온을 보호하는 게 좋다. 남성용 리암 패딩캡은 뒷면에 스트링을 적용해 머리 둘레에 딱 맞게 착용할 수 있고, 귀달이가 달려 있어 날씨와 그날의 스타일에 맞게 활용이 가능하다. 흡습속건과 항균 기능이 있는 땀받이를 달아 쾌적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색상은 네이비와 올리브 카키가 있다.

한편 마운티아는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31일까지 마운티아 공식몰에서 레오나 패딩장갑, 이자벨 패딩장갑을 포함한 마운티아 제품 11종을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마운티아 시그니처 박스에 포장해 배송해준다.

박윤정 기자 ongo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