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드레스 대신 턱시도”…조르지오 아르마니, 女 맞춤슈트 서비스 론칭

입력 2021-12-09 09:13업데이트 2021-12-09 09: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르지오아르마니 여성 맞춤슈트 서비스.© 뉴스1
여성들이 이브닝 드레스 대신 맞춤 턱시도를 입는 시대가 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하는 이탈리아 최고 명품 브랜드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이달 말까지 여성 고객 대상 ‘MTO(Made To Order, 맞춤복)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MTO는 고객이 직접 원단·안감·단추·라펠 모양 등을 선택한 후 전문 테일러가 슈트와 코트를 제작해주는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최고급 맞춤복 서비스다.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나만의 명품 슈트와 코트를 입을 수 있는 서비스로 기존에는 남성 고객을 대상으로 상반기·하반기 각1회 진행했으나 최근 여성 고객들의 재킷과 팬츠 구매가 늘자 대상을 확대했다.

실제 올해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여성용 재킷·팬츠·코트는 전년 동기 대비 69% 매출이 증가했으며 맞춤 슈트 제작에 대한 문의도 많아졌다.

이는 여성들의 사회 진출이 활발해지고 사회적 지위가 높아지고 있는 현상과 맞닿아 있다. 스커트 대신 팬츠를, 드레스 대신 슈트를 입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기업 유니코써치의 분석에 따르면 국내 100대 기업에서 일하는 여성 임원 수는 322명으로 올해 처음으로 300명을 넘어섰다. 명품 슈트에 대한 여성 고객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이유다.

MTO서비스를 예약한 고객들은 재킷·셔츠·스커트·팬츠·코트를 자신만의 취향에 맞춰 주문할 수 있으며 턱시도 재킷과 팬츠로 구성된 이브닝웨어도 주문 제작할 수 있다.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최고급 소재의 실크·울·캐시미어·벨벳 등을 사용해 깔끔하고 우아한 라인이 돋보이는 의상을 완성해 고객에게 제공한다. 주문부터 완성까지 약 6주가 소요된다.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강남점·갤러리아 EAST·롯데백화점 본점·애비뉴엘 월드타워점 조르지오 아르마니 매장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 진행된다. 서비스 기간 동안 남성 고객을 위한 MTO가 동시 진행되며 소정의 사은품이 제공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조르지오 아르마니 담당자는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슈트는 디자이너의 철학에 따라 몸을 구속하지 않는 편안함과 절제되고 세련된 실루엣이 특징으로 기업가와 연예인들이 많이 찾는다”면서 “최근에는 여성 기업인들의 문의가 많아지고 있어 여성을 위한 맞춤 슈트 서비스를 새롭게 론칭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