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윤석열 “내가 출연한 예능 보더니 아내가 소질있다고 해”

입력 2021-12-08 09:49업데이트 2021-12-08 09: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입담을 뽐냈다.

윤석열 후보는 7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했다.

이날 윤석열은 “사법고시를 82년도에 봐서 91년에 붙었다”고 말했다. 이어 운전면허증이 없다고 전하면서 “누구나 한 번에 다 통과되지 않나. 내가 그거 봤으면 다섯 번은 떨어졌을 거다. 자동차를 다 해부해 보지 않고 그걸 못 땄을 거다”라고 말했다.

윤석열은 법을 공부하게 된 계기에 대해선 “문과를 선택하고 나서는 경제학이나 정치학을 공부하고 싶었는데 너무 추상적이고 하니까 ‘현실적인 손에 와 닿는 공부가 어떠냐’라고 해서 법대에 가게 됐다”고 밝혔다.

윤석열은 애주가로서의 면모도 드러냈다. 그는 “양장피에는 소주, 막걸리에는 전, 소맥에는 치킨”이라며 “닭고기가 맥주랑 먹을 때 탈이 잘 안 난다. 치맥에는 이유가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석열은 “정치에 입문한 후 주변으로부터 많은 연락을 받는다. 훈수가 엄청 들어온다. 아침에 문자 메시지를 보면 몇백 개씩 와 있다”며 “미안하지만 조금만 골라서 답한다. 시간이 안 되니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예능 나올 때 아내 분이 따로 조언은 안 해주셨나’는 질문엔 “뭐라고 안 하더라”며 “지난번에 출연한 예능을 보더니 ‘소질 있네’ 이런 말은 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