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째 구토…몸무게 22kg 나가는 초5 여학생 사연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8 16:26수정 2021-10-28 16: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년째 구토를 멈추지 못하는 초등생 몸무게. 채널A
수년째 이어진 구토로 심각하게 저체중인 초등학교 5학년 여학생의 모습이 공개됐다. 병원에서는 아이의 상태를 두고 “심장에 근육이 빠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는 5년째 구토를 멈추지 못하는 딸과 그의 부모가 등장한다. 선공개된 영상을 통해 금쪽이의 몸무게가 22kg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2019년도 학생 건강검사 표본 통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초등학교 5학년 여학생의 표준 몸무게는 40.8kg이다. 금쪽이는 또래의 절반 수준으로 심각한 저체중 상태다.

학교에서 조퇴한 금쪽이는 집에 도착하자마자 화장실로 향해 구토를 시작한다. 물을 마셔보기도 했지만, 곧바로 게워냈다. 엄마는 “심할 때는 보름 이상 구토하기도 했다”며 “(당시 병원에서) 심장에서 근육이 빠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 받았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오은영 박사는 이에 대해 “심할 경우에는 심장마비까지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가족들은 “온갖 치료 방법을 모두 시도했지만 차도가 없었다”면서 “종교적인 부분까지 기대게 됐다”고 말했다.

오 박사는 금쪽이가 구토를 멈추지 못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 ‘심리적인 이유’를 꼽았다. 이어 “원인이 없는 게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심리적인 이유’ 자체가 원인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금쪽이가) 워낙 자기 기준이 높은 아이이기에 자신이 못하는 것이 드러나는 것에 굉장히 예민하다”며 “구토 증상이 학교에 가지 않을 명분이 되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한편 오은영 박사의 효과적인 처방법은 오는 29일 오후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5년째 구토를 멈추지 못하는 초등생. 채널A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