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권택 “이젠 영화 인생 끝났다는 생각할 나이…끝난 인생인데 상받아”

뉴스1 입력 2021-10-07 15:55수정 2021-10-07 15: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권택/부산국제영화제 제공 © 뉴스1
한국영화의 거장 임권택 감독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상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에서는 임권택 감독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앞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임권택 감독을 선정한 바 있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매해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 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이날 임권택 감독은 “이젠 영화 인생이 끝났다는 생각을 할 나이가 됐고 큰 장래가 있는 감독은 아니라는 생각”이라면서 “대충 많이 못 미치는 대답을 하더라도 늙은이가 저 모양이 됐구나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그는 이어 “(소감에 대해) 대답을 드리자면, 상은 늘 누구라도 받으면 좋은 것”이라며 “나는 더 뭔가 영화를 만들어서 출품해서 상을 받아야 하는 환경은 아니다”라고 털어놨다.

또 그는 “끝난 인생인데 상을 받게 됐다”며 “상이라는 게 받는 사람들이 그 상을 받고 격려가 되고 위안이 되고 더 노력할 수 있는 분발 힘을 갖게 되는 효과가 있는 것일 텐데 끝난 인생에서 공로상 비슷하게 받는 것 같아서 좋기도 하지만 더 활발하게 생이 남은 사람에게 가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고 고백했다.

한편 임권택 감독은 1962년 데뷔작 ‘두만강아 잘 있거라’(1962)를 시작으로 102번째 영화인 ‘화장’(2014)에 이르기까지 60여년간 쉬지 않고 영화를 만들며 아시아영화를 세계에 알리는 데 기여한 한국의 거장이다.

지난 2002년 대한민국 금관문화훈장을 수여 받은 것은 물론 2002년 칸영화제에서 감독상을, 2005년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명예황금곰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영화사에 그 이름을 뚜렷이 새겼다.

(부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