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예능 김요한 등 5명-모델 한혜진 잇단 확진

김기윤 기자 입력 2021-07-17 03:00수정 2021-07-17 07: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델 한혜진 © News1
운동선수 박태환 모태범 등 JTBC ‘뭉쳐야 찬다2’의 출연자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인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도 확진되는 등 방송가에 방역 비상이 걸렸다. 일각에선 인기 출연자들이 여러 프로그램에 겹치기 출연하는 특성상 추가 확진자 혹은 자가 격리자가 발생하면 촬영 일정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6일 JTBC 등에 따르면 예능 프로 ‘뭉쳐야 찬다2’ 출연진 5명이 확진됐다. 배구선수 출신 방송인 김요한이 15일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10일 그와 함께 녹화 출연한 박태환 모태범 윤동식 이형택이 확진됐다. 제작진은 “다른 출연진도 검사 후 자가 격리에 들어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촬영은 전면 중단된 상태로 앞으로 주의를 기울이며 방송을 제작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에는 김성주 정형돈 등 유명 MC들도 출연 중이라 추가 감염 우려가 제기된다.

김요한과 함께 iHQ ‘리더의 연애’ 프로그램에 출연한 한혜진도 1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김구라 박명수는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 중이다. 한혜진의 확진으로 그가 출연 중인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제작진에도 비상이 걸렸다.

김기윤 기자 pe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jtbc 예능#김요한#한혜진#확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