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 투자 영화사, ‘그린 나이트’ 국내 첫 공개

뉴시스 입력 2021-07-15 18:01수정 2021-07-15 18: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나리' 투자 및 제작 맡은 A24 신작
배우 소지섭이 투자한 영화사 찬란이 영화 ‘미나리’ 제작사의 신작을 수입해 소개한다.

15일 찬란에 따르면 영화 ‘그린 나이트’(감독 데이비드 라워리)가 오는 29일 전 세계 최초로 국내 개봉한다.

소지섭은 자신이 설립한 소속사 51k와 함께 그동안 예술영화를 수입, 배급하는 영화사 찬란에 투자하는 형식으로 다양한 작품 수입에 참여해왔다. 이 영화에도 ‘공동 제공’으로 이름을 올렸다.

‘그린 나이트’는 ‘미나리’의 투자 및 제작을 맡은 A24의 신작으로, ‘반지의 제왕’의 작가로 유명한 J R R 톨킨이 최초로 현대어로 해석한 원작을 바탕으로 한 어드벤처 블록버스터다.

주요기사
중세 영국을 배경으로 아서 왕의 조카인 가웨인 경과 녹색 기사들의 목숨을 건 게임과 5개의 관문을 거치는 거대한 여정을 담았다.

배급사 측은 “국내 최초 개봉은 한국영화 시장에 대한 A24의 신뢰와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결정”이라며 “중세시대 걸작을 현대적으로 스크린에 옮긴 수려한 화면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