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문틀 그릇… 우리집이 이랬나, 블루메미술관 ‘집에서 집으로’展

동아일보 입력 2021-06-17 03:00수정 2021-06-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집이라는 공간을 찬찬히 들여다보는 전시 ‘집에서 집으로(Home to Home)’가 경기 파주시 헤이리예술마을에 자리한 블루메미술관에서 8월 29일까지 열리고 있다. 코로나19로 사무실 등 공적 공간의 여러 기능이 집에 집중되자 집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자는 취지로 기획했다.

전시장에서는 널려 있는 이불, 문틀, 차례로 쌓아 올린 그릇 등을 만날 수 있다. 민성홍 박관택 이창훈 조재영 황문정 작가가 작품을 통해 질문을 던진다. EUS플러스건축은 작가이자 전시 디자이너로 참여했다.
주요기사

#블루메미술관#집에서 집으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