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왔어요]마지막 황제 푸이와 다섯 여인 外

동아일보 입력 2021-06-05 03:00수정 2021-06-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지막 황제 푸이와 다섯 여인(구자룡 지음·오카시오)=중국 특파원 출신 저자가 청나라 마지막 황제 푸이의 삶과 인간적 면모를 자서전과 측근 기록 등을 통해 조명했다. 푸이가 태어난 순친왕부와 베이징 자금성, 톈진에서 생활한 별장, 유골이 안치된 허베이성 묘지 등을 둘러보며 그의 흔적을 추적했다. 1만6000원.

○오염된 재판(브랜던 L 개릿 지음·신민영 옮김·한겨레출판사)=미국 형사사법 절차 전문가인 저자가 과학수사 오류로 잘못된 유죄 판결을 받은 피해자 250명의 사례를 샅샅이 조사했다. 우리가 신뢰하는 과학수사 시스템의 허점을 구체적으로 지적했다. 2만8000원.

○과로의 섬(황이링 등 지음·장향미 옮김·나름북스)=대만 의회 보좌관 출신의 저자가 엔지니어, 보안요원, 운전기사, 마케터 등 다양한 직업인들의 과로 사건을 분석했다. 과로를 조장하는 기업 실태와 노동법의 허점을 비판했다. 1만7000원.

○팬데믹 제2국면(우석훈 지음·문예출판사)=코로나19의 충격 이후 백신이 보급되면서 팬데믹 제2국면을 맞은 지금 자동차, 관광, 자영업, 학교, 극장, 재택근무, 프리랜서까지 우리 일상의 산업과 경제가 어떻게 변화하고 ‘코로나 균형’을 이루게 될 것인지 분석했다. 1만6000원.

주요기사
○숨(송기원·마음서재)=백혈병으로 딸을 먼저 떠나보낸 화자가 초기 불교 수행법인 ‘사마타’와 ‘위빠사나’ 명상을 통해 딸을 지키지 못했다는 데서 오는 자기혐오와 죄의식, 상실의 고통을 뛰어넘고 평온에 이르는 과정을 그렸다. 화자는 수년 전 딸의 죽음을 겪은 작가 자신이기도 하다. 1만4000원.

○강원국의 어른답게 말합니다(강원국 지음·웅진지식하우스)=대기업 회장과 두 전 대통령의 말을 듣고 쓰고 고치는 일을 했고 ‘대통령의 글쓰기’를 집필한 저자가 어떻게 가장 쉬운 말로 진심을 전할 수 있는지에 대해 73가지로 정리했다. 1만6000원.

○카멀라 해리스 자서전(카멀라 해리스 지음·송숙자 등 옮김·늘봄)=미국 부통령인 저자는 인권운동에 관심이 많은 부모를 통해 어려서부터 사회정의에 대한 관심이 남달랐다고 말한다. 법조인의 길을 걸으며 느낀 미국 내 불평등과 소수자 문제를 짚고, 진정한 리더십이 무엇인지를 논한다. 2만2000원.

○누구나 인생을 알지만 누구도 인생을 모른다(이석연 지음·새빛컴즈)=전 법제처장인 저자가 자신의 인생 철칙을 에세이로 풀어냈다. 학창시절 접한 괴테의 ‘파우스트’와 사마천의 ‘사기’를 평생 벗으로 삼으며 살아온 지난 세월의 고민을 담았다. 1만7000원.
#새로 나왔어요#신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