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태주 시인 “스스로에게 ‘괜찮다’고 말해주세요”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4 22:17수정 2021-04-14 22: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 퀴즈 온 더 블록. tvN
“‘괜찮다’고 스스로 말해주고 때때로 자기에게 휴가를 주고 상을 주고 칭찬하면 자존감이 올라가지 않을까.”

나태주 시인은 14일 방송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 “요즘 사람들은 자존심은 높은데, 자존감이 좀 많이 손상된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나 시인은 “(자존심이) 밖으로 나타날 때는 그럴 듯하고 멋있다”며 “그런데 집에 돌아와서는 완전히 찌그러진 깡통이 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집에 와서도 자기를 찌그러뜨리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초등학교 선생님이었던 나 시인은 대표작인 ‘풀꽃’을 언급하며 “자세히 보고 오래 보고 그러면 예쁘고 사랑스럽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풀꽃을 쓰게 된 과정에 대해선 “(풀꽃은) 누가 가꿔놓은 사람도 없고 흔하고 향기가 있는 것도 아니고 크지도 않고. 그저 그런 것”이라며 “애들이라는 게 대체로 안 예쁘다. 내 새끼도 때때로 귀찮은데 어른들이 예쁘게 보니까 예쁜 거다. 그래서 ‘너희들도 그래’라고 끝말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나 시인은 ‘BTS의 제이홉이 작가님의 시집을 추천했다’는 말에 “만나거든 고맙다고 해 달라”면서 자신의 전화번호를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