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관에서 한정판 신발 거래를… 갤러리아百, 스니커즈 리셀숍 ‘스태디엄 굿즈’ 오픈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4-07 08:00수정 2021-04-07 08: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갤러리아백화점은 최근 스니커즈 트렌드에 맞춰 프리미엄 리셀링(리셀) 슈즈 편집숍 ‘스태디엄 굿즈’를 오픈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리셀은 구하기 힘든 한정판 제품이나 인기 제품을 재판매하는 것을 말한다. 최근 국내에서는 스니커즈를 중심으로 리셀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수량이 극히 적거나 인기가 많은 제품은 출시가의 수십 배 넘는 가격에 거래되기도 한다. 일부는 스니커즈 리셀을 재테크 용도로 활용한다.

갤러리아에 따르면 스태디움 굿즈는 미국 최대 규모 리셀 슈즈 매장 중 하나다. 전 세계 스니커즈 마니아들이 성지로 여기는 핫플레이스다. 지난 2019년 영국 명품 패션 플랫폼인 파페치에 3000억 원대에 매각된 후 미국 현지에서 공격적인 확장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페치는 럭셔리 브랜드 및 편집숍 상품을 모아 보여주고 판매하는 글로벌 온라인 쇼핑 플랫폼이다.

갤러리아는 세계 최초로 스태디움 굿즈와 해외 파트너 협약을 맺어 국내 단독 판권을 확보했으며 ‘프레드시갈’ 매장 내 숍인숍 형태로 매장을 운영한다고 전했다. 프레드시갈 역시 미국 라이프스타일 편집숍으로 갤러리아가 국내에서 처음 선보였다.
그레이트풀데드X나이키SB 덩크로우 그린베어
스태디움 굿즈에서는 일반 매장에서 구입할 수 없는 희소성 있는 상품을 판매한다. 리셀 시장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는 ‘나이키 에어조던1 하이’와 ‘나이키 덩크 로우’ 시리즈를 비롯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특별한 테마의 한정판 상품으로 ‘그레이트풀데드X나이키SB 덩크로우(그린베어)’를 보유했다고 갤러리아 측은 설명했다. 그레이트풀데드는 1960년대 히피 문화를 이끌던 미국 밴드다. 마스코트인 ‘댄싱 베어’가 나이키 SB 덩크로우 디자인으로 사용됐다. 현재 시세는 약 200만 원대라고 한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구하기 힘든 한정판 스니커즈를 직접 신어보고 구매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남성 뿐 아니라 여성 스니커즈 마니아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