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별설’ 함소원 “진화와 화해…남편에게 더 잘할것”

뉴시스 입력 2021-02-27 09:20수정 2021-02-27 09: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편 진화와의 결별설에 휩싸였던 배우 함소원이 화해했다고 밝혔다.

함소원은 지난 2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파경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그는 “남편 진화와 일주일 만에 화해했다. 여러분들도 안 좋은 적이 있지 않나”며 “제가 진화를 힘들게 하는 스타일이다. 진화는 많이 진정이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마마(시어머니)는 중국에 가지 않았다. 매일 제가 안심 시켜드렸다”며 “제가 나이가 있어서 이해를 좀 더 했어야하는데 성격이 있어서 그랬다. 남편에게 더 잘해야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현재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 출연료를 올리려고 꾸민 가짜 파경설이라는 루머에 대해서는 “결별설이 나오면 프로그램에 더 안 좋다. 그것 때문에 출연료를 올린다는 건 말이 안 되는 소리”라며 “그건 ‘아내의 맛’ 측에 물어봐도 똑같다”고 일축했다.

한편 진화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시 시작, 다시 노력, 아빠”라는 글과 함께 딸 혜정과의 과거 사진을 게재, 함소원과의 불화가 일단락됐음을 알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