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신곡 ‘꼬리’, 동물 꼬리에서 생각…예민미+캣우먼 콘셉트”

뉴스1 입력 2021-02-23 14:36수정 2021-02-23 14: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미/어비스컴퍼니 제공 © 뉴스1
가수 선미가 ‘꼬리’의 캣우먼 콘셉트에 대해 설명했다.

선미는 23일 오후 2시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 (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선미는 신곡 ‘꼬리’에 대해 “꼬리라는 단어가 저는 임팩트가 크다고 생각하는데, 갑자기 우연치 않게 꼬리라는 단어가 생각났다”라며 “꼬리는 동물들의 감정 표현 수단인데, 좋으면 흔들다가도 싫으면 또 싫다는 표현을 하지 않나. 그런 것들이 매력적이었고, 일차원적이고 본능적이고 그게 되게 거짓이 없다고 느껴지더라. 그게 뭔가 매혹적인, 큰 임팩트가 있는 단어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꼬리’는 소위 예민미가 폭발하는 빌런, 캣우먼 콘셉트다. 사람이 가지고 있는 원초적인 본능이 있는데 그걸 미친듯, 가감없이 표현하면서 사랑을 하자는 표현을 담았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한편 선미의 신곡 ‘꼬리’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들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어 풀어낸 곡이다. ‘보라빛 밤’ ‘사이렌’ ‘날라리’ 등에서 선미와 합을 맞춘 프란츠(FRANTS)와 선미가 공동 작곡을 맡았다.

23일 오후 6시 발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