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릴러 첫 도전… “내 살점 같은 작품”

김재희 기자 입력 2020-09-21 03:00수정 2020-09-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일 개봉 영화 ‘디바’ 주연 신민아 “10m 다이빙대 서기도 힘들었지만
나중엔 위에서 편하게 간식도 먹어, 감정표현 더 어려워 집중하고 애착”
영화 ‘디바’에서 다이빙 선수 ‘이영’을 연기한 신민아는 “캐릭터를 제대로 표현하기 위한 수영복이 제겐 전투복과도 같았다”고 말했다. 에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화장기 없는 민낯에 물에 젖어 질끈 묶어 올린 머리를 하고, 입술의 미세한 떨림까지 포착되는 실내수영장의 환한 조명 아래에 서는 것이 배우에게 쉬운 일은 아니다. 배우 신민아(36)가 23일 개봉하는 영화 ‘디바’에서 데뷔 이래 가장 파격적인 모습을 선보인다. 디바는 세계적인 다이빙 스타 ‘이영’(신민아)이 절친 다이빙 선수 ‘수진’(이유영)의 성공을 향한 욕망을 목격하면서 숨겨진 광기를 분출한다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이후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신민아를 17일 온라인으로 만났다.

“처음에는 ‘이 영화가 세상에 나올 수 있을까’라는 물음표가 있었다. 여성 둘이 끌고 가는 상업영화인 데다 소재마저 생소한 다이빙이었다. 이영의 감정이 제대로 표현되지 않으면 아무것도 남지 않을 것 같아서 더 집중하고 애착을 갖게 됐다. 제 ‘살점’과도 같은 작품이다.”

그는 개봉 날짜가 잡혔다는 얘기를 듣고 “‘드디어 세상 빛을 보는구나’라는 생각에 기뻤다”고 말했다.

이영이 세계적인 다이빙 선수인 만큼 신민아는 다이빙 자세나 모습이 어색해 보이지 않도록 4개월 가까이 지상과 수중훈련을 병행했다. 고소공포증을 이겨내며 직접 뛰어내리는 장면까지 찍었다.

주요기사
“세계적 다이빙 선수라는 느낌을 최대한 관객에게 줘야 공감을 해치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 직접 10m 높이의 다이빙대에 올라 촬영했다. 처음엔 촬영은 고사하고 서 있는 것도 힘들 정도였는데 나중엔 다이빙대 위에서 편하게 간식도 먹었다. ‘나 진짜 많이 변했다’ 싶었다.”

다이빙 실력만큼이나 중요했던 건 이영의 소용돌이치는 감정 표현이다. 정상을 지켜야 한다는 강박과 완벽주의, 수진에 대한 죄책감 등을 이영의 얼굴과 몸짓에 담아야 했다.

“사실 구체적인 경험은 없었다. 다만 연기자라는 내 상황을 이영의 상황에 대입시켰다. 연기자도 끊임없이 평가받고 비교당하는 직업이고, 이 세계에서 모두 끊임없이 경쟁한다. 그런 점을 이영에게 녹여 내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그는 “어떤 세계든 질투와 부러움보다 교감, 동지애가 더 중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나의 사랑 나의 신부’ 등 로맨틱 코미디로 사랑을 받은 그에게 이번 영화는 첫 스릴러물이다.

“‘로코’를 많이 안 했는데도 사람들은 로코 캐릭터로 절 기억하시더라. 안 해 봐서 대중이 신선하게 느낄 수 있는 역할이라면 무엇이든 하고 싶다. 관객이 저를 ‘다양한 얼굴을 가진 배우’로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신민아#디바#스릴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