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美 트위터서 최다 언급 가수… 코로나 확산 6개월간 데이터 분석

신아형 기자 입력 2020-09-17 03:00수정 2020-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때 미국 내 트위터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언급한 뮤지션이 방탄소년단(BTS)인 것으로 집계됐다.

트위터가 3월 1일부터 9월 1일까지 코로나19가 미국에 확산된 기간 동안 트위터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트위터 프롬 홈(Twitter From Home)’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빌보드가 15일(현지 시간)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가장 많이 언급된 가수에 올랐고, 래퍼 카녜이 웨스트, 여성 가수 비욘세 순이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1일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공개한 이후 열흘 만에 빌보드 싱글 차트 ‘핫100’ 1위에 오르는 등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웨스트는 11월 미 대통령선거 출마 선언을 해 화제를 모았고, 비욘세는 8월 음악과 영상을 함께 선보인 비주얼 앨범 ‘블랙 이즈 킹(Black is King)’을 발매했다.

방탄소년단 외에도 한국 아이돌 그룹 NCT와 에이티즈가 각각 6, 8위를 기록해 미국 내 ‘K팝’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또한 트위터 언급량 1∼9위에 오른 뮤지션들이 모두 비백인으로 채워진 것도 눈길을 끌었다.

주요기사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