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매의 여름밤’, ‘뉴욕아시안영화제’ 최우수 장편영화상

뉴시스 입력 2020-09-13 13:45수정 2020-09-13 13: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단비 감독의 첫 장편영화 ‘남매의 여름밤’이 ‘2020 제19회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 ‘최우수 장편 영화상’을 받았다.

13일 제작사 오누필름에 따르면 전날 폐막한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 국내 작품 중 유일하게 경쟁부문에 올랐던 ‘남매의 여름밤’은 최우수 장편 영화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달 28일 개막한 뉴욕아시안영화제는 북아메리카의 대표적인 아시아 영화 축제다. 블록버스터부터 아트하우스 영화, 컬트 영화까지 다양한 장르 영화를 선별한다.

이번 최우수 장편 영화상 후보에는 ‘남매의 여름밤’ 외에 대만 류명의 감독의 ‘괴짜들의 로맨스’, 홍콩 원검위 감독의 ‘리걸리 디클레어드 데드’, 말레이시아 레일라 주칭 지 감독의 ‘가해자, 피해인’ 그리고 일본 배우 오다기리 죠가 연출을 맡은 ‘도이치 이야기’까지 쟁쟁한 작품들이 올랐다.

주요기사
이 상은 새로운 작품을 찾아내 수여하는 상이다. 감독의 첫 번째, 두 번째 장편을 대상으로 한다. 한국 영화로는 지난 2018년 전고운 감독의 ‘소공녀’가 수상했다.

심사위원들은 ‘남매의 여름밤’에 대해 “데뷔작에서 윤단비 감독은 아름답고, 생활감 넘치며, 진정성 있는 디테일과 함께 그의 능수능란한 통제력을 선보였다”면서 “감독의 개인적인 이야기이면서 동시에 영화를 보는 우리 모두에게 있어서도 개인적인 이야기로 느껴졌다.이 영화는 분명 여러분에게 큰 울림을 선사할 것”이라고 평했다.

지난달 20일 개봉한 ‘남매의 여름밤’은 여름방학 동안 아빠와 함께, 할아버지의 오래된 2층 양옥집에 머물게 된 10대 남매 옥주와 동주가 겪는 이야기를 그렸다. 누구나 겪을 법한 일상을 담백하게 풀어내 호평을 받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