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비스 프레슬리 외손자 극단적 선택 사망…향년 27세

뉴시스 입력 2020-07-13 14:47수정 2020-07-13 14: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로큰롤의 황제’ 故(고) 엘비스 프레슬리의 외손자 벤자민 키오가 사망했다. 향년 27세.

1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TMZ 등 외신에 따르면 벤자민 키오는 이날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라바사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자세한 사망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는 권총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이자 벤자민 키오의 엄마 리사 마리 프레슬리의 매니저는 공식 성명을 통해 “그녀는 상심한 상태지만 큰 딸과 11살짜리 쌍둥이를 위해 힘내려 애쓰고 있다”며 “그녀는 벤자민 키오를 사랑했다”라고 말했다.


리사 마리 프레슬리는 지난해 SNS를 통해 키오를 포함해 가족 사진을 올렸다. 키오는 할아버지인 엘비스 프레슬리와 닮아 온라인상에서 회자되기도 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