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가해자 되지 않기’로 성교육 바뀌어야

김재희 기자 입력 2020-05-23 03:00수정 2020-05-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 인권으로 한 걸음/엄주하 지음/364쪽·1만4000원·을유문화사
“낯선 사람이 오면 ‘안 돼요, 싫어요’라고 말해야 해요.”

기존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던 성교육의 방향이다. ‘저항 교육’은 피해자가 될 가능성이 높은 아이, 여성, 장애인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에게 성폭력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저항해야 함을 강조했다. 성폭력을 ‘하지 말라’ 대신 ‘당하지 말라’ 중심의 교육이 당연시돼 왔던 것이다.

그러나 25년 차 보건교사인 저자는 ‘피해자 되지 않기’에서 ‘가해자 되지 않기’로 교육의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학생의 성(性) 행동은 금욕(禁慾)이 기본인 억압적인 교육 방식을 먼저 바꿔야 한다는 것. 그 첫걸음은 10대가 자신의 몸이 소중하다는 것을 알고 타인의 몸도 자신의 것만큼 소중하다는 것을 가르치는 일이다. 이를 기반으로 자신의 성적 욕구를 받아들이고 이를 책임감 있게 표출할 수 있는 방식을 알려주는 것이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는 방법이라고 저자는 강조한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주요기사

#성 인권으로 한 걸음#엄주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