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책]딸에게 귀띔해준 돈 부리는 방법

입력 2007-10-06 03:01수정 2009-09-26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회계사 아빠가 딸에게 보내는 32+1통의 편지/야마다 유 지음·오유리 옮김/180쪽·1만 원·비룡소

공인회계사이자 대학 강단에 서는 저자가 딸에게 편지를 부친다. 돈 버는 법이 아니라 돈을 지혜롭게 다루는 법에 대해 얘기하려고. 저자도 안다. 돈 없이 살 수 없다. 이 때문에 기왕이면 딸이 돈을 잘 다뤘으면 싶다. 거친 세상, 딸에 대한 걱정으로 가득 찬 아빠. 보증이나 주식 투자 등 세세한 조언부터 ‘돈이 가진 두 가지 얼굴’까지 미주알고주알 조언한다. 부자가 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다. “돈은 필요하지만 가장 소중한 가치는 따로 있다. 그걸 찾는 여행이 인생이다.” 서른두 통의 편지에 한 통의 유언. 아빠는 딸에게 마음을 띄운다.

정양환 기자 r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