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만화 ‘지옥의 링’ 이종격투기 드라마로

입력 2005-12-02 03:09수정 2009-09-30 2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종 격투기인 K-1을 소재로 한 드라마가 한일 합작으로 제작된다. 외주제작사인 ㈜케이팍스는 1일 “일본 TBS와 합작해 만화가 이현세 씨의 1980년대 대표작인 권투 만화 ‘지옥의 링’을,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K-1으로 각색해 제작비 46억 원 규모의 16부작 드라마로 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과 일본에서 내년 6월에 방영할 계획이다.

이 드라마는 보육원 출신 오혜성이 고난을 극복하고 세계 챔피언이 되는 과정과 여주인공 엄지와의 사랑을 다룬다. 주요 출연진으로는 최근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한류 스타를 캐스팅할 계획.

또 일본의 인기 격투기 선수인 마사토가 드라마에 직접 출연하는 것을 비롯해 밥 샙, 레미 보냐스키 등 인기 K-1 선수들의 경기 장면도 삽입할 예정이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