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파티에 어떤 옷 입고 갈까?

입력 2005-11-25 03:09수정 2009-10-08 17: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말 파티에 초대받았을 때 맨 먼저 떠오르는 고민은 패션.

평소와 다르게 보이려고 튀는 옷을 장만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금세 싫증이 날 수도 있고, 여러 벌을 준비하지 않으면 다른 파티에도 같은 옷을 입고 가야 한다. 그럴 바에는 평소에도 입을 수 있는 옷을 구입해 이미 가지고 있는 옷과 액세서리를 ‘믹스 앤드 매치’하는 게 좋다. 파티의 특성에 따라 의상의 콘셉트를 정해야 하는 것은 기본.

○ 포멀(formal) 파티 룩은 원피스에 모피

여성은 아래위로 정장을 입기보다 원피스 하나를 잘 고르는 게 낫다. 사진 속 모델이 입은 에트로의 프린트 원피스처럼 은은한 무늬가 있거나 깔끔한 단색의 원피스가 좋다. 패션지 ‘바자’ 미국판 11월호는 “잘 모르면 기본대로 하라”며 “리틀 블랙 드레스는 절대 실패하지 않는 파티 의상”이라고 조언했다.

클릭하면 큰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위의 이미지 클릭후 새창으로 뜨는 이미지에 마우스를 올려보세요. 우측하단에 나타나는 를 클릭하시면 크게볼 수 있습니다.)
여성: 시폰 원피스=에트로/퍼 머플러=사바띠에/클러치백=모니끄 라우튼/스트랩 샌들=셀린/목걸이와 귀고리=구네쿤다. 남성: 벨벳 스트라이프 재킷=코모도/실크셔츠와 벨벳 팬츠=커스텀 내셔널/목걸이=바쵸바치/구두=아 테스토니. 모델 성윤모 양윤영, 스타일링 김희원, 헤어&메이크업 라뷰티코아
여기에 하양 또는 보랏빛의 모피 조끼, 모피 볼레로(단추가 없는 짧은 윗옷)를 걸쳐 포인트를 준다. 치렁치렁한 모피 코트는 부담을 준다.

대신 가방이나 구두는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것을 선택한다. 클러치 백(손에 쥐는 작은 핸드백)에 스트랩 샌들(끈이 달린 샌들)은 섹시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남성은 최근 유행하는 스트라이프 벨벳 재킷에 광택이 나는 벨벳 바지와 실크 셔츠를 매치하면 좋다. 벨벳과 벨벳의 매치는 부담스럽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파티 패션의 하나로 모험을 시도할 만하다. 색조를 비슷하게 하면 고급스러운 느낌도 연출할 수 있다. 벨벳 재킷과 실크 셔츠는 청바지에도 어울려 활용도가 높다.

스타일리스트 김희원 씨는 “남성은 슈트를 입더라도 넥타이는 매지 않는 게 낫다”며 “셔츠를 튀는 것으로 입든지, 셔츠 안에 작은 스카프를 하거나 머플러를 두르면 격식을 차린 듯하면서도 파티 분위기에 잘 어울린다”고 조언했다.


○ 캐주얼(casual) 파티 룩은 청바지에 부츠

클릭하면 큰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위의 이미지 클릭후 새창으로 뜨는 이미지에 마우스를 올려보세요. 우측하단에 나타나는 를 클릭하시면 크게볼 수 있습니다.)
여성: 청바지=MF/퍼 베스트=사바띠에/니트톱=스테파넬/벨트=톰보이진/웨스턴 부츠=비비부스/뱅글과 귀고리=에트로. 남성: 청바지=흄/티셔츠=에트로/조끼와 벨트=코모도/반지 체인목걸이 벨트=H.R/스니커즈=퓨마컬렉션. 사진=변영욱 기자

춤을 추는 스탠딩 파티에서는 상반신에 포인트를 주는 게 좋다. 여성은 청바지에 역시 모피 조끼로 포인트를 주는 게 무난하다. 사진 속 모델은 거친 느낌을 주는 호피무늬 모피 조끼에 옆선이 뱀피로 처리된 청바지를 입고 웨스턴 부츠를 신었다. 모피가 없으면 벨벳 소재 또는 보석 장식이 달린 니트 볼레로도 괜찮다. 특히 허리 곡선에 자신이 있으면 배꼽이 드러나는 짧은 상의를 입어 시선을 모아 보자.

춤을 추려면 하이힐보다 통굽이나 웨지힐(밑창과 굽이 연결된 구두)이 좋다. 키가 크고 다리가 긴 편이라면 모델처럼 부츠 안에 바지를 넣는 게 예쁘고, 키가 작은 편이면 바지 대신 짧은 스커트를 입고 부츠를 신는 게 좋다. 폭이 넓고 체인이 달린 와이드 벨트에 큰 뱅글(폭이 넓은 팔찌)을 여러 개 하고 장식물이 주렁주렁 달린 참(charm) 귀고리로 마무리한다.

남성은 튀는 티셔츠만으로도 파티 의상을 꾸밀 수 있다. 노란 긴팔 티셔츠에 하늘색이나 갈색 반팔을 겹쳐 입는 스타일 등으로 팔을 강조하는 레이어드 룩을 연출하면 더 좋다. 김 씨는 “정장용 조끼를 하나 걸치면 의외로 청바지와도 잘 어울리고 전체 스타일을 정돈해 준다”고 말했다.

○ 웨이브 헤어에 펄 메이크업

파티에 생머리는 초라해 보일 수 있다. 굵은 웨이브가 파티 헤어다. 격식 있는 파티에는 머리를 풀기보다 반만 올린 스타일을 하되 잔머리가 약간 나오도록 헝클어진 듯 표현하는 게 좋다. 머리가 짧다면 웨이브를 넣은 뒤 핀으로 포인트를 준다.

라뷰티코아의 헤어 디자이너 차홍 씨는 “친구들과의 파티에는 귀엽고 발랄한 느낌을 주기 위해 빗으로 머리를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빗어(백콤) 볼륨감을 준 뒤 한쪽 방향으로 묶거나 양쪽으로 돌돌 말아 핀으로 고정해 보라”며 “약간 과장되게 표현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남성은 헤어 왁스로 탤런트 고수나 주진모 스타일로 삐죽삐죽하게 정리하면 섹시한 느낌을 준다. 부드러운 느낌을 주고 싶으면 앞머리를 내린다.

파티라고 해서 피부 표현을 두껍게 하는 메이크업은 금기 사항. 윤기 있는 피부를 위해 펄이 든 메이크업 베이스를 사용한 뒤 파운데이션을 얇게 펴 바르고 파우더도 조금만 바른다. 라뷰티코아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지원 씨는 “파티는 밤에 조명이 있는 곳에서 열리기 때문에 하얀 섀도는 눈이 부은 것처럼 보일 수 있다”며 “보라색이나 살구색이 적당하다”고 말했다. 컬러 렌즈를 쓴다면 섀도는 더 약하게 한다.

파우더 전에 크림 타입의 블러셔(볼터치)를 웃을 때 튀어나오는 부분에 발라 주면 발그레한 볼을 만들 수 있다. 입술은 립스틱보다 립글로스가 좋다. 포멀 파티에는 펄을 너무 많이 쓰지 말고 캐주얼 파티라면 눈가에 붙이는 큐빅 장식도 괜찮다.

채지영 기자 yourca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