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눈으로 돌아본 韓-日 근현대사

입력 2005-11-02 03:08수정 2009-10-01 0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과 일본의 여성학자들이 두 나라의 근현대사를 여성의 시선에서 바라본 역사 교재를 동시에 펴냈다. ‘여성의 눈으로 본 한일 근현대사’(한울 펴냄)와 ‘젠더 시점으로 본 일한근현대사’(나시노키샤·梨の木社).

한국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일본의 여성·전쟁·인권학회가 주축이 돼 2001년부터 4년여의 공동작업 끝에 펴낸 이 책은 1870년대부터 2000년까지 한일 역사를 여성의 관점에서 서술했다.

한국측 간사인 정진성 서울대 교수는 “한일 학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목차와 구체적 내용까지 상의해가며 집필한 최초의 역사교재라고 자부한다”며 “양국의 사회적 맥락을 고려해 책 내용의 10% 정도만 차별성을 뒀다”고 말했다.

‘여성의∼’는 일본군 위안부와 간토(關東)대지진, 난징(南京)대학살 등 일본 군국주의의 폐해를 자세히 소개한 것은 물론 기존 역사교과서가 간과해 온 여성들의 역사를 적극 소개했다.

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